최근들어서 우을증과 불안장애 환자들이 정말 많이 급증하는것 같은 느낌입니다

아무래도 먹기살기 힘들다 보니까 스트레스도 심해지고 병이 늘어나는것만 같아요

현대인들에게 흔히 보이는 질환이지만 완치하기에는 정말 힘들다고 생각이드네요

정신과를 방문해서 약물치료와 함께 심리치료 및 운동 등을 통해서 조금은 해결할수 있겠죠

 

 

보통 항분안제와 항우울제 처방을 해주는데 먹으면 솔직히 효과는 어느정도 있네요

하지만 문제는 이걸 언제 끊느냐...약을 줄일수 있느냐가 문제겠죠

그리고 끊었을때 다시 재발을 안하느냐 또한 문제이구요

의존증이 생겨서 몇년동안 이런 종류의 약을 드시는 분들이 꽤나 있는것 같더라구요

자기 자신이 의지도 무척 중요한데요~ 막상 마음먹은 대로 되지 않는 경우가 대부분이죠

 

 

저도 지금 불안장애 처럼 항상 마음이 불안하고 소화불량에 구토하는 습관까지도 생겼습니다

이게 오래되다 보니까 공황장애도 생겨난것 같고 아무튼 몸이 말이 정말 망가졌네요

그래도 이겨낼려고 운동도 하고 하는데 역시 약물치료 없이 스스로 회복하기는 힘든것 같기도 해요

 

약물치료 하는게 한번에 결정하기가 힘든것 같아요...

아무래도 정신과 약이다보니 더욱 그런듯..

하지만 분명 약물치료가 빠르고 효과가 탁월하다는 대부분 알고 계실거라 생각을 해보고 있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로꼬니